• 다크모드 ↔ 라이트모드 변경 방법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통합 게시글

통합 게시글 입니다.

주간 조회수 인기글

주간 추천수 인기글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0개
  • 검색
  • 라이트모드

2021년 1월 1일부터 신용등급제 폐지되고 신용점수제 도입?

이윰
107 1 0

금융위원회의 <개인신용평가체계 개선 방안>에 따라 2021년 1월 1일부터 기존의 신용등급제가 완전히 사라지고 신용점수제로 바뀌었습니다.

 

신용점수제 도입 이유

기존의 신용등급제는 1~10등급으로 나누어 신용을 평가하고, 매겨진 등급을 토대로 대출 심사, 카드 발급 심사 등 금융거래에 적용이 되었는데, 단 1~2점 차이로 등급이 나뉘는 경우 신용카드 발급이나 대출신청이 반려되는 등의 문제를 겪는 것을 해소하고자 등급제를 없애고 점수제를 도입했다고 합니다. 1점 단위로 신용을 평가하기 때문에 개인의 특성에 맞는 대출 심사가 가능해졌다고 하네요!

 

신용점수는 올랐지만 상위(%)는 떨어진 이유

신용평가 체계가 바뀜에 따라 많은 사람들의 신용점수에 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개인의 신용을 평가하는 지표인 신용점수(신용평점)는 0~1000점으로 매겨지는데 새로운 체계가 적용되고나서 신용점수는 올랐지만 상위% 는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그 이유는 상위%라는 것은 상대적인 수치이기 때문이죠. 신용점수가 높은 사람이 상위에 많이 분포한다면 기존의 점수보다 변경된 제도 이후  내 신용점수가 기존 신용등급제 때보다 높아졌다 하더라고 상위%에서는 뒤로 밀릴 수 있는 것입니다.

 

신용점수의 산정기준

구체적인 평가방법은 기관마다 차이가 있는 것은 기존과 다를 게 없습니다.
돈을 갚을 능력이 있는지, 갚을 의사가 있는지가 중점으로 평가하고 2021년부터는 상위누적 구성비(%)장기연체 가능성(%)이 지표로 추가되었습니다. 장기연체 가능성(%) 역시 숫자가 작을수록 신용도가 좋은 것을 의미합니다.
앞서 이야기한 상위(%)와 동일 점수대의 인원 1000명이 대출을 진행했을 때, 그중에 앞으로 1년 안에 90일 이상의 장기 연체를 할 인원의 숫자를 나타내는 통계적 지표를 확인한다는 것인데... 동일 점수대의 인원이 장기연체를 할 가능성의 지표라면??? -_-
장기연체이력이 발생한다면 당장 자신의 대출승인 및 카드 발급에 문제가 되는 것은 물론이고, 통계에 반영되어 동일점수인 인원의 평가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으로 보이네요.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제목 최종 글 조회 수
0
image
  29
0
image
  45
0
image
  149
0
image
  23
0
image
  42
0
normal
  27
+1
normal
  32
0
normal
  32
+1
image
  166
+1
image
  396
+1
image
  91
+1
image
  187
+1
normal
  287
+1
image
  181
+1
image
  152
0
normal
  142
0
normal
  173
+1
normal
  698
+1
normal
  107
+4
image
  157